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[사샤] Puppy Love

복실복실 강아지같은 사샤



세레나데를 연주하겠다며 바이올린을 들었어요



제법 그럴듯한 자세가 나오나 했더니


얘야 바이올린 그렇게 잡는거 아니다;;



아... 긴장해서 잊어버렸어...



이내 포기하고 다음에 생각나면 들려준다는 녀석



뭐지 이 당당함은..?!



사샤는 하는 짓이 헐~스럽긴 해도 귀여워서 웃을 수 밖에 없어요ㅜ;



Trackback 0 Comment 0